교목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신앙칼럼

  >  신앙칼럼  >  신앙칼럼

프린트
뼈암 상세보기
제목 질문 뼈암
작성자 장인식 등록일 2014-01-11 조회수 8406
첨부파일  

 

뼈암

잠언 12장 4절

 

어진 여인은 그 지아비의 면류관이나 욕을 끼치는 여인은 그 지아비의 뼈가 썩음 같게 하느니라. (잠언 12장 4절)

 

마음이 따스한 여인은 남편에게 활력을 주지만 냉담한 여인은 남편의 몸에 발생한 뼈암과 같다.

A hearty wife invigorates her husband, but a frigid woman is cancer in the bones. (The Message)

 

지혜자는 본문에서 지혜로운 의인과 악인의 삶을 대칭적 구조로 비교 서술하며 의인의 삶을 살도록 유도한다. 전반부에서는 어진 여인의 삶을, 후반부에서는 욕을 끼치는 여인의 삶을 묘사한다. 영어성경에서는 어진 여인을 ‘마음이 따스한’(hearty) 여인으로, 욕을 끼치는 여인을 ‘냉담한’(frigid) 여인으로 풀이한다.

 

‘hearty’란, 말 그대로 따스한 마음(heart) 즉 애정을 담고 있음을 강조한다. 반면에 ‘frigid’는 ‘정열(애정)이 없는’의 뜻이다. 그런데 이 단어가 날씨에 대해 쓰일 때에는 ‘서리가 내리는’ ‘얼어붙는 추위의’라는 의미이다. 분위기를 냉각시키고 사람을 오싹하게 만드는 모습을 시각적으로 잘 표현한다.

 

마음이 따스한 여인은 다른 사람에게 활력을 준다. 반면에 냉담한 여인은 ‘뼈암’(bone cancer)과 같다. 여기서 ‘뼈암’이란 표현은 매우 의미심장하다. 여성은 본래 하나님께서 아담을 창조하신 후에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아 남자의 갈비뼈를 취하여 만든 존재이다. 그러기에 아담이 하와를 보고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외쳤다. ‘뼈 중의 뼈’가 되어 아담에게 힘과 활력을 주여야 할 하와가, ‘뼈 속에 있는 암 덩어리’가 되어 아담의 생명력을 갉아먹는 존재가 된다면 얼마나 아이러니컬한가.

 

뼈에도 암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골육종’이란 병은 뼈에 생기는 악성 종양 중 대표적인 질환인데, 종양세포에 의해 정상 뼈조직을 파괴하며 주위조직(근육, 신경, 혈관, 인접 뼈)으로 퍼져나간다. 폐나 다른 뼈 등으로 혈액을 타고 전이하며 진단 후 치료를 하지 않으면 사망에 이르게 하는 병이다. 위암이나 폐암에 비교하면 발생 빈도가 높지는 않으나 사지를 절단하는 매우 가혹한 치료를 해도 폐라든지 다른 부위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제 곧 봄이 다가온다. 따스한 봄기운이 생명체의 성장을 왕성하게 촉진하듯, 내가 속한 가정과 일터, 또 공동체가 나로 인해 활력과 생동감을 얻을 수 있도록 해 보라. ‘활력’을 주지는 못할망정 뼈를 썩게 하는 ‘암’적인 존재는 되지 말라. 따스한 마음을 품고 있느냐, 아니면 냉담한 마음을 품고 있느냐, 문제는 나의 마음 자세에 달려있다!

 

장인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