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목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신앙칼럼

  >  신앙칼럼  >  신앙칼럼

프린트
짧은 퓨즈 상세보기
제목 질문 짧은 퓨즈
작성자 장인식 등록일 2014-01-11 조회수 8213
첨부파일  

 

짧은 퓨즈   

잠언 12장 16절

 

 

          미련한 자는 당장 분노를 나타내거니와 슬기로운 자는 수욕을 참느니라.

                                                                (잠언 12장 16절)

 

어리석은 자는 짧은 퓨즈를 가지고 있어서 너무 쉽게 끊어지지만, 신중한 사람은

모욕을 잘 참는다.

Fools have short fuses and explode all too quickly; the prudent quietly

shrug off insults. (The Message)

 

지혜자는 본문에서 지혜로운 의인과 악인의 삶을 비교하며 의인의 삶을 살도록 유도한다. 전반부에서는 어리석은 사람의 행동 특성을 묘사하는데, 용량이 적은 짧은 퓨즈가 높은 전류를 감당하지 못해 녹아 끊어지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후반부는 신중하고 사려 깊은 사람이 모욕적인 말을 들으며 묵묵히 견뎌내는 모습을 제시한다.

 

여기서 ‘shrug off’란 ‘무시하다’의 뜻인데, 어떤 불쾌한 일이나 다른 사람이 던진 모욕적인 말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신경을 쓰지 않는 행위를 말한다. 원래 ‘shrug’는 ‘어깨를 움츠리다’의 뜻이다. 이렇게 보면 신중한 사람은 모욕적인 말을 들었을 때에도 마치 어깨에 묻은 먼지를 떨어내듯 태연하게 툴툴 떨어내는 사람을 의미한다. 반면에 미련한 사람은 모욕적인 말을 듣거나 조금만 스트레스를 받아도 견디지 못하고 충동적인 행동을 한다.

 

‘퓨즈’(fuse)란 전선에 규정 값 이상의 과도한 전류가 계속 흐르지 못하게 자동적으로 차단하는 장치인데, 용도와 모양에 따라 여러 가지 종류가 있다. 얇은 실 모양의 실퓨즈는 5암페어 정도의 낮은 전류에 사용되고 통형퓨즈는 높은 전류에 사용된다. 따라서 실퓨즈에 정격 전류 이상이 흐르게 되면 당연히 녹아 끊어지게 된다. 인간의 정신적 기반도 마찬가지다. 약한 저항이나 스트레스만 받아도 무너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산더미 같은 중압감이나 스트레스에도 끄떡없는 사람이 있다.

 

얼마 전 안타까운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투신자살 소동을 벌이던 20대가 자신을 말리던 경찰관을 끌고 같이 옥상에서 뛰어내려 두 사람 모두 숨진 사건이다. 여자 친구로부터 헤어지자는 말을 듣고 격분해 자신의 집 4층 빌라 옥상에서 자살 소동을 벌이던 인모 씨. 그는 옥상으로 올라가 “여자 친구의 부모를 만나게 해주지 않으면 뛰어내리겠다”며 약 5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했다고 한다. 여자 친구로부터 버림 받는 스트레스조차 견디지 못할 정도로 나약했던 한 청년. 그는 자신의 퓨즈가 끊어지는 순간, 혼자 죽는 것이 서운했던지 선량한 한 시민을 동반자로 끌어들였다. 우리의 퓨즈 용량을 높일 수는 없을까? 세상 모든 사람이 달려든다 해도 당당히 맞설 수 있는 수준으로 말이다.

나의 정격 퓨즈 용량은 어느 정도인가?

 

 

<장인식>

 

위로